주요국 경기부양정책의 내용

주요 선진국의 경기회복 여부와 회복시기 등은 주요국들의 경기부양정책 효과의 확산여부에 크게 좌우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침체 장기화와 신용경색의 악순환을 차단하기 위해 미국 등 대부분의 국가들은 금융시장 안정화 조치 및 대규모 경기부양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미국 등 여타 선진국은 정책금리를 지속적으로 인하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은 금융시장 안정을 위하고있다.

관민합동투자 펀드 및 기업대출촉진대책 등의 내용이 포함된 금융안정화 정책의 실시를 발표했다.

경기부양 정책의 효과

대규모 경기부양정책으로 미국 등 세계경제가 2009년 하반기 이후 반등할것으로는 전망하고 있다.

선진국경제성장률은 감소 IMF . IMF 2009년 중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경제는 2009년중 감소에서 2010년중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유로경제는 2009년 중 감소에서 2010년중 성장 일본경제는 2009년 감소에서 2010년중 성장을 전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성장한 개도국경제는 2008년과 2009년 각각 성장으로 성장세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경제는 6.7%, NIEs 3.9% 성장 2009년중 성장에서 2010년중 성장 는 감소2008년중 성장에서 2010년중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선진주요 2010 3.2% . IMF국은 물론이고 개도국 등도 동시에 대규모 경기부양정책을 실시하여 2009년 하반기부터 경기가 회복될 것으로 보고 있고 특히 2010년부터 경기회복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것이다.

경기부양 정책의 제약요인

2009년과 2010년의 세계경제성장률은 전망치보다 낮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신용경색 해소 지연 과잉설비 조정 지연 과잉가계부채 조정 지연 경기부양효과의 한계 유동성 함정 국채발행 확대로 인한 금리인상등으로 실물경제가 빠르게 회복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특히 신용경색 장기화 중국경제 하드랜딩 동유럽 등 신흥개도국의 동시다발적인 외환금융위기 디플레이션 등이 나타날 경우 세계경제 회복국면이 , IMF 전망치보다 상당히 늦어질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워 보인다.

과거 자산가격 하락

1970년 이후 선진국 경제는 5번의 큰 금융위기와 번의 작은 금융위기를 경험 했다.

큰 금융위기는 스페인, 노르웨이, 핀란드, 스웨덴. 작은 금융위기는 호주, 미국, 영국, 독일, 뉴질랜드 등이다

과거의 금융위기의 경험을 살펴보면 금융위기의 크기와 정책대응 방식에 따라 실물경제 및 자산가격에 미치는 부정적영향이 크게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기의 강도 충격 가 클수록 실물경제 및 자산가격의 하락 폭이 크고 침체기간도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금융위기시 정책대응이 늦을수록 일본의 경험 경기 및 자산가격 침체기간이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기 이후 주식가격은 주택가격에 비해 상대적으로 하락 폭이 작고 침체기간도 짧은 가운데 회복속도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큰 금융위기의 경우 주택가격 및 민간신용비율 대비 의 하락기간이 위기발생 이후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나 금융위기 시 주택경기회복과 신용경색 해소에 시간이 상대적으로 많이 걸리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By adm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