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위기 당시 경제성장률

외환위기 당시 경제성장률은 마이너스를 기록하였으나 수출호조로 경기침체 기간이 비교적 짧았고 경기회복 속도도 빠른 자형의 경기회복 모습을 “V”보였다.

외환위기 당시 고금리가 지속되면서 대기업들의 연쇄부도와 금융기관들의 부실채권 급증으로 인한 신용경색으로 소비 투자 등 내수가 급격히 위축되었다.

1998년 중 큰 폭의 마이너스 성장률 감소 을 기록했으나 경기호황 1998 (6.9% ) IT( 2000 ) 인터넷보급 확산과 2000년 문제 등과 같은 대외여건 호조 및 원화가치 급락했다.

인한 가격경쟁력 강화로 수출물량이 빠르게 증가한 것이 국내경기가 침체국면에서 조기 1999년 1/4분기 이후에 반등할 수 있는 동력으로 작용하였다.

글로벌 금융위기 하의 국내경제

글로벌 금융위기 하의 국내경제는 외환위기 당시와는 달리 수출이 급감하면서 제조업생산이 위축되었다

내수 고용 소비 투자 등 동시 침체 도 급격히 침체하는 등 경제 모든 부문이 침체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다만 금리가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구조조정의 강도 경쟁력 약한 기업의 워크아웃 등 가 상대적으로 약하여 외환위기 당시에 비교하여 내수 하강 속도는 상대적으로 완만한 경기하강 초기국면만 비교 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경상수지는 외환위기 당시는 수출 호조 수입 급감으로 빠르게 큰 폭의 흑자로 전환되어 외환시장이 조기에 안정될 수 있었다.

최근 글로벌 금융위기이후 외환시장은 국제수지 불안과 해외차입여건 악화 지속 등으로 불안한 국면이 길어질 기미를 보이고 있다.

경제위기 발생의 영향

최근의 우리나라 경제구조 변화 중 가장 두드러진 점은 수출의 성장기여도가 크게 높아졌다는 점이다.

외환위기 직전 수출비중 총수출물량 년 . ( /GDP, 1997실질 기준 은 에서 년에는 로 상승했고 이에 따라 수출의 성장 ) 29.4% 2007 61.3%기여도는 년 에서 년 로 상승했다.

지출부문별 성장률을 1998 4.0%p 2007 6.6%p보더라도 외환위기 이후 우리나라 수출물량 증가율이 경제성장률을 크게 상회하면서 경제성장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외환위기 당시의 수출급증 현상은 국내기업들의 내수와 수출의 매출증가율측면을 비교해 보면 명확히 파악할 수 있다.

외환위기 당시 우리나라 기업의 내수매출은 크게 감소한 반면에 수출매출액은 크게 증가했다.

외환위기 당시 수출매출액 증가율은 년 에서 년에는 로 상승한 반면에 1997 19.2% 1998 29.6% 내수매출액은 년 에서 년에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By adm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